현재위치 : Home > 상담센터 > 문의하기

유격수 황재균, 9년만인데 어떨런지

2020.04.08 05:57

068217243 조회 수:3

KT 위즈의 2019시즌 키 플레이어는 황재균(32)이다.

지난해까지 중심타선을 소화했지만 올해는 리드오프 변신을 앞두고 있다.

거기에 익숙했던 3루를 떠나 유격수 중책까지 맡을 전망이다.

2010년 이후 9년 만에 유격수로 나서는 황재균의 어깨가 가볍지 않다.


황재균이 주전 유격수로 나서는 것은 2010년 이후 처음이다.

키움 히어로즈에서 롯데 자이언츠로 트레이드된 시점이다.

2011시즌 초반에도 유격수로 종종 나섰지만, 그마저도 6월 8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이 마지막이다.

롯데 시절은 물론 미국 무대에 진출했을 때도 유격수 출장은 없었다.

황재균은 “9년은 된 것 같다.

감독님과 팀이 필요로 한다면 더 좋은 방향을 위해 당연히 바뀌어야 한다”면서도 “캠프 때 타구가 내 쪽으로 많이 안 왔다.

시범경기 때 타구를 받아봐야 실감날 것 같다”고 밝혔다.

주전 3루수가 유력한 오태곤 역시 “아무래도 3루수가 유격수보다는 부담이 덜하다.

롯데 시절 소화했던 경험도 있다. 수비에서도 구멍이 되지 않겠다”고 각오했다.


지난해 주전 유격수로 나섰던 심우준에게는 2루와 3루 백업을 맡기겠다는 계획이다.

마땅한 백업 야수가 없었던 KT에게는 수비와 주력에서 평균 이상의 생산력을 기대할 만한 백업이 생기는 것이다.

이강철 감독은 “많이 바꾸고 도전하는 팀이 되어야 한다. 다양한 시도를 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시도에 그쳤지만 강백호의 투타 겸업을 고민했던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http://sports.donga.com/3/all/20190310/94470508/1


  • 한국이러닝개발원|사업자등록번호 : 120-87-51051|대표자 : 최지훈|대표전화 : 010-4433-2823|팩스 : 051-320-2759

    본사 : 서울특별시 노원구 공릉로232 국립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서울테크노파크 908, 909호|이메일 : admin@keldi.co.kr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최지훈|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부산사상구-0242호

    copyright©2011 ©2010 Korea E-Learning Development Institution. All rights reserved.. all rights reserved.